동해에서

바다에는 소리가 있다

가슴을 간지르는

속삭임이다

퍼런 가슴으로 뛰어들라는

거부할 수 없는

꼬득임이다

알 수 없는 깊이에서

우러나오는

햇살에 번득이는

두려움이다

안을 수 없고 또

안길 수 없는

바라만 봐야하는

애달픔이다

바다에는 손짓이 있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