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거세게 부는 바람

나무 흔들어

꽃 잎 눈발처럼 흩어 날려도

나무는 내일도 그 자리 서고

꽃잎 진 자리엔 세월 여물어

더 많은 나무로 꽃으로

아우성 아우성 피어서리니

쉬임 없는 변화 속에도

가는 것은 항상 가는 것이고

남는 것은 항상 남는 것이고

아느냐 무심한

봄 햇살아.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