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을 지나며

오랜만에 지나는

금강 위로

저녁 해 붉고

너른 모래밭엔

노니는 연인들

바람은 꽃잎을 강에 나르고

강물은 흐르고

모래도 흘러

나 또한 많이도

흘러 왔구나.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