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비

소나기 내리는 벌판

미루나무처럼 살고 싶다

 

뒤집히고 엎어지고 바로서는 벼들

그것도 삶이거니 지그시 응시하며

더 큰 흔들림으로 바로서는

 

마음은 숲을 향하나

몸은 들에 젖은

미루나무처럼 살고 있다

 

어디에서 오는 비 냄새인가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