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 싶은 산골

산비탈 일구는 산지기 옆에

마를 구워먹는 아이가 있고

허공엔 가녀린 눈발의 유희

산아래 초가엔 밥짓는 연기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