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비가 내린다.

자박자박.

 

어디로 데려가니

보쌈한 겨울을

 

눈트는 라일락 가지가

설렘으로 건들댄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