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밭에서

이슬아침

엷은 안개에 싸여

이슬받이 샛길 걸어

배추밭 가에 서면

반빗사리 황토배기 한 뙤기가

깊은 연못처럼 숨을 쉬었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