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시작은 비록 나였다마는

계속 나를 꾄 것은 네가 아니냐.

허전할 때 맞춰 내게로 와서

벌겋게 몸을 불사르며

내 안에 부드러이 스미어들어

어지럽게 어울고 어루다 보니

만나고 만날수록 정만 질겨져

이제는 끊으려도 끊을 수 없고

손가락질 부끄러운 세상을 피해

으슥한 곳에서나 만나야 하는

너는 늘 연기로 사라지나

만났다 헤어지면 목이 잠기고

내 안엔 검은 그리움 쌓여

나는 한없이 시들어 가고

너는 수없이 왔다만 가고

어찌 너는 나를 떠나지 않고

나는 어찌 그리 너를 그리나

잊겠다. 수시로 버려보지만

오랜만에 만날수록 더욱 황홀한

! 천하에 몹쓸 불륜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