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슬픔


- 봄날은 간다 -

 

오월 아침.

아카시아 향기가 하얗게 쏟아진다.

딸아이가 촐랑촐랑 눈밭을 뛰어간다.

자욱 자욱 빠알간 장미꽃이 피어난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