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절초

글썽 눈물이 돈다

하늘을 보고 있으니

맑고 푸른 저 하늘이

거울이라면 좋겠네.

 

비춰진 고향 풍경에

엄니는 구절초겠네

제 빛에 겨운 잎들은

햇살에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 나무 밑

아픈 다리 쉬고 계시리

 

엄니는 구절초여라

비춰진 고향 풍경에

비워진 밭 귀퉁이

하얀 꽃 한 포기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