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날

비인 산골

빈 집

빈 방

문을 열고 들어서면

똑 딱 똑딱

시계 소리

한기에 떠밀려 뜰에 나서면

따스한 봄 햇볕 쬐이고

꽃들은 화안히 흐드러지고

풀빛은 나날이 푸르고 푸르러

뻐꾸기 소리

도랑물 소리

소리가 적막을 더하는 오후

나비 날갯짓 들리는 오후

꽃 그늘 아래

낮잠 한숨 자다

지나던 장꾼

물 한 사발 떠주고

텃밭에 부루 가니

날이 저문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