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에게

푸르던 날이

언제였나

마르고 찢긴 몸

하얀 종이로 염을 하고

탁자 위에 누운 너는

말이 없구나.

 

원래 자유가

아니었던 삶

죽어서 또한

자유 아닌 몸

 

누구를 위해

몸을 태우고

하얀 연기로만 사라지나

 

속 깊은 한일랑

나에게 두고

너울너울 자유롭게

춤을 추거라

남겨진 재에는 미련 버리고

새 세상 오기까지

날아가거라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