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돈江豚, 강동江東, 강동군江東郡, 강동귀흥江東歸興, 강동노어江東鱸魚, 강동독보江東獨步

강돈[江豚] 물속에서 사는 돼지처럼 생긴 짐승이다. 허혼(許渾)의 시 금릉회고(金陵懷古)돌제비가 구름 털면 개인 날도 비가 오고, 강돼지가 물 뿜으면 밤 되어 바람 불지.[石燕拂雲晴亦雨 江豚吹浪夜還風]”라고 하였다.

강동[江東] 양자강(揚子江) 하류로 소주(蘇州) 일대를 가리킨다.

강동[江東] 장강(長江)은 서에서 동으로 흐르다가 지금의 안휘성(安徽省) 지역에 이르면 곧 북쪽으로 치우쳐 비스듬히 흐르고, 강소성(江蘇省) 진강(鎭江)에 이르면 다시 동쪽으로 흘러내린다. 고대에는 이 강줄기의 동쪽 연안을 강동(江東)이라 불렀다. 지금의 장강 이남인 강소성(江蘇省), 절강성(浙江省), 안휘성(安徽省) 일대를 이른다. 춘신군(春申君)의 봉지(封地)였으며, 항우(項羽)의 본거지였다.

강동군[江東郡] 초 회왕(楚懷王)이 월()나라를 멸하고 설치한 군()이다. 관할구역은 지금의 안휘성(安徽省) 동남부, 강소성(江蘇省) 남부 및 절강성(浙江省) 북부지역을 포함했다.

강동귀흥[江東歸興] ()나라 장한(張翰)이 낙양(洛陽)에서 관직 생활을 하다가 가을바람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는 불현듯 고향의 순채와 농어회 생각이 나서 벼슬을 버리고 곧장 귀향했던 고사가 전한다. <晉書 卷92 張翰列傳> 장한은 그의 자()인 계응(季鷹)으로 많이 불렸는데, 그가 오군(吳郡) 출신이기 때문에 강동보병(江東步兵)으로 일컬어지기도 하였다.

강동노어[江東鱸魚] 강동의 농어회. 후한(後漢) 때 강동(江東)의 오군(吳郡) 사람인 장한(張翰)이 낙양(洛陽)에서 벼슬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가을바람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는 자기 고향 강동(江東) 오중(吳中)의 고채(菰菜)와 순챗국[蓴羹]과 송강(松江)의 농어회[鱸魚膾]가 생각나서 말하기를 인생은 뜻에 맞게 사는 것이 중요한데, 어찌 수천 리 타관에서 벼슬에 얽매여 명성과 작위를 구할 필요가 있겠는가.[人生貴得適志, 何能羈宦數千里以要名爵乎?]”라 하고는 이에 가을바람이 부네 경치 좋은 이 시절, 오강의 강물에는 농어가 마침 살이 오르겠지. 삼천리나 멀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얻을 수 없어 한스럽게 하늘만 바라보는 슬픔이여.[秋風起兮佳景時, 吳江水兮鱸正肥. 三千里兮家未歸 恨難得兮仰天悲]”라고 노래부르고, 즉시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한다. <晉書 卷92 文苑列傳 張翰> 노회순갱(鱸膾蓴羹). 순로지사(蒓鱸之思). 순갱노회(蓴羹鱸膾).

강동독보[江東獨步] () 나라 왕탄지(王坦之)가 약관(弱冠)에 재명을 날려 강동 지방에 필적할 만한 자가 없자, 당시에 성덕이 절륜한 치가빈이요, 강동의 독보 왕문도로세.[盛德絶倫郗嘉賓 江東獨步王文度]”라고 일컬었다고 하는데, 문도(文度)는 왕탄지의 자()이고 가빈(嘉賓)은 치초(郗超)의 소자(小字)이다. 치초(郗超)는 동진(東晉) 때 집권자였던 환온(桓溫)의 막료로 있으면서 신임을 받았다. <晉書 王坦之傳>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