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논을 보며

春水滿四澤?

春水滿四畓!

 

두어라

지난 겨울 가문 날들은

속 뒤집혀 흙탕물로 젖던 날들은

 

저물 녘 개구리 아우성이는

노을과 산을 담은 무논을 보며

물이 칠렁 빛 비끼는 무논을 보며

가만히 또 다른 나를 보아라.

 

세상보다 큰 것이 어디 있으랴

하늘보다 깊은 것이 어디 있으랴

천길 아득한 가슴이어도

고요하면 흙탕물 절로 잠들고

맑으면 세상이 모두 담겨라.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