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분


당신이 두고 간 화분을 바라봅니다.

 

넓은 유리창으로는 따스한 봄볕 들이비치는데

자발없이 피어난 하얀 목련은

꽃샘바람에 몸을 떱니다.

 

낮은 곳으로만 줄기를 드리우는

심장 꼴 작은 잎의 화초는

햇볕 바른 창가에 놓아두어도

해를 등지려고만 합니다.

자라고 싶은 대로 두어야 할지

그 때마다 줄기를 거두어야 할지

나는, 모르겠습니다.

 

당신이 떠난다고들 합니다.

 

꽃샘추위로 오가는 사람이 뜸한

스산한 골목 위를 비를 옥문

구름 그림자 스쳐갑니다.

비마저 내리면

목련은 봄이 다 오기도 전

피우다만 꽃을 봉우리 째 떨굴 것입니다.

 

화분이 얼마간 저 자리에 있을지

알 수 없지만, 나는 오래도록

이 토요일 오후를 기억할 것입니다.

우울한 기다림의 시작을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