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석碣石

갈석[碣石] 갈석산(碣石山) 또는 그 가운데에 있는 기둥 모양의 바위를 가리키기도 한다. 옛날 진시황(秦始皇)이 순수(巡狩)하다가 갈석에 이르러 바위에 공을 새긴 고사가 있다. <史記 卷6 秦始皇本紀>

갈석[碣石] 갈석은 하북성(河北城) 창려현(昌黎縣) 북쪽에 위치한 산으로, 바닷물 속에 잠겨서 일부만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고 한다. 역대 제왕이 순행(巡行)할 때 동쪽 끝 지점이다. 한서(漢書) 무제기(武帝紀)황상께서 태산에 오르신 뒤, 다시 동쪽의 바다를 돌아보시다 갈석현에 이르셨다.[行自泰山, 復東巡海上, 至碣石.]”라고 하였다.

갈석[碣石] 옛날 산 이름인데 하북(河北) 창려(昌黎) 서북쪽에 위치한 산으로, 바닷물 속에 잠겨서 일부만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고 한다. 서경(書經) 우공(禹貢)도이는 피복을 입고 공물을 바친다. 오른쪽으로 갈석산을 끼고 황하로 들어간다.[島夷皮服 夾于碣石 入于河]”라고 하였다. 멀리서 그 산을 바라보면 무덤처럼 둥글게 솟았는데, 산꼭대기에 큰 바위가 특별히 튀어나와 마치 기둥과 같기 때문에 갈석으로 이름을 붙인 것이다. 진 시황(秦始皇)32년에, 한 무제(漢武帝)는 원봉(元封) 원년(元年)에 동쪽으로 순시하다가 이곳에 이르러 돌에 자신의 공적을 새기고 바다를 바라보았다. 역대 제왕들이 순행(巡行)할 때 동쪽으로는 끝지점이다. 우 임금이 이곳의 산하를 정비했다. 서경(書經) 우공(禹貢)에 라고 하였다.

갈석[碣石] 원래 지금의 하북성(河北省) 창려현(昌黎縣) 북쪽에 있는 갈석산을 말하나 소진이 말하는 갈석은 사기색은에 의하면 상산(常山) 구문현(九門縣)에 있다고 했다. 구문현은 지금의 하북성 호성(蒿城) 서북에 있는 태항산맥 줄기에 해당한다.

갈석[碣石] 전국 시대 연 소왕(燕昭王)이 선비를 예우하기 위하여 지은 갈석궁(碣石宮)을 말한다. 사기(史記) 74 맹자순경열전(孟子荀卿列傳), ()나라 선비 추연(鄒衍)이 연나라에 가자 소왕이 제자의 예를 갖추어 수업을 하고 그를 위해 갈석궁을 지었다는 기록이 나온다.

갈석[碣石] 하북(河北) 또는 열하(熱河)에 있다고 하는 산으로, 이 지역이 대체로 옛날 연()나라가 있던 지방이다. 서경(書經) 우공(禹貢)에 이르기를 오른쪽으로 갈석(碣石)을 끼고 돌아서 황하(黃河)로 들어갔다.[夾右碣石 入于河]”고 하였고, 공안국(孔安國)은 다만 바닷가에 있는 산[海畔山]’이라고 하였다. 소재지에 대해서는 하북(河北열하(熱河산동(山東)등 여러 설이 있다.

갈석[碣石] 황하(黃河)의 하구(河口)에 있는 갈석산(碣石山)을 이른다. 서경(書經) 우공(禹貢)의 기주(冀州)도이는 피복을 입고 공물을 바친다. 오른쪽으로 갈석산을 끼고 황하로 들어간다.[島夷皮服 夾于碣石 入于河]”라고 보이는데, 채침(蔡沈)의 집전(集傳)갈석은 지리지(地理志)북평군(北平郡) 여성현(驪城縣) 서남쪽 하구의 땅에 있다.’고 하였으니, 지금의 평주(平州)의 남쪽이다. 기주는 북방에서 공부(貢賦)를 수송해 올 적에, 북해(北海)로부터 황하로 들어와서 남향하여 서쪽으로 도는데 갈석산이 오른쪽으로 도는 사이에 있으므로 오른쪽으로 낀다.’고 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