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성干城, 간성난색姦聲亂色, 간성지장干城之將, 간성지재干城之材

간성[干城] 방패(防牌)와 성(). 나라의 밖을 막고 안을 지키는 것. 나라를 지키는 군인(軍人)이나 인물(人物). 무장(武將)은 국가를 보호하는 방패와 같고 성()과 같다 하여 시경(詩經) 주남(周南) 토저(兎罝)굳세고 굳센 무부(武夫), 공후(公侯)의 간성이로다.[赳赳武夫, 公侯干城.]”라고 하였는데, 주희(朱熹)의 주()()은 방패이니, 방패와 성()은 모두 밖을 막아 안을 보호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그래서 간성이라 하면 군인(軍人)을 지칭하는 말이 되었다.

간성난색[姦聲亂色] 간사한 소리는 귀를 어지럽히고 옳지 못한 색은 눈을 어지럽게 한다. 예기(禮記) 악기(樂記)그러므로 군자는 성정(性情)의 바름을 회복하여 자기의 뜻을 화()하게 하고, 선류(善類)에 견주어서 자기의 행실을 이룬다. 간교한 소리와 어지러운 색을 보고 듣는 사이에 머물러 두지 않으며, 음란한 음악과 어긋난 예법을 마음속에 접하지 않으며, 게으르고 오만하고 삿되고 편벽된 기운을 신체에 베풀지 아니한다. 그리하여 이목구비와 심지(心知) 즉 마음의 지각과 백체 모두가 화순(和順)하고 정직(正直)한 길을 따라서 의()를 행하게 한다.[是故 君子反情以和其志 比類以成其行 姦聲亂色 不留聰明 淫樂慝禮 不接心術 惰慢邪辟之氣不設於身體 使耳目鼻口心知百體 皆由順正以行其義]”라는 말이 나온다.

간성릉[杆城陵] 간성은 현재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이다. 고려 공양왕(恭讓王)의 능은 강원도 삼척과 경기도 고양에 있는데, 공양왕이 간성으로 추방되어 이곳에서 살해되어 묻혔다는 설이 있어 간성릉이라 부른다.

간성지장[干城之將] 나라를 지키는 믿음직한 장군(將軍). 춘추 시대 노()나라의 자사(子思)가 위()나라 임금에게 구변(苟變)을 천거하며 500() 군대의 장수가 될 만하다고 하자, 위나라 임금은 구변이 관리로 있을 때 백성에게 세금을 거두면서 남의 달걀 2개를 먹었기 때문에 쓰지 않겠다고 하였다. 이에 자사가 성인이 사람을 관리로 등용하는 것은 장인이 나무를 사용하는 것과 같아서 그 장점은 취하고 단점은 버립니다. 이 때문에 구기자나무나 가래나무가 몇 아름이 될 정도로 크면, 몇 자 정도 썩은 부분이 있어도 훌륭한 장인은 이를 버리지 않는 것입니다. 지금 임금님께서는 전쟁이 난무하는 세상에 살고 계십니다. 맹수의 발톱 같고 어금니 같은 날랜 용사를 뽑으면서 2개의 달걀 때문에 방패 같고 성 같은 든든한 장수를 버리시니, 이것은 이웃 나라에 알려져서는 안 될 일입니다.[夫聖人之官人 猶匠之用木也 取其所長 棄其所短 故杞梓連抱而有數尺之朽 良工不棄 今君處戰國之世 選爪牙之士 而以二卵棄干城之將 此不可使聞於鄰國也]”라고 하였다. <資治通鑑 卷1 周紀1 安王 25>

간성지재[干城之材] 방패(防牌)와 성의 구실을 하는 인재(人材)란 뜻으로, 나라를 지키는 믿음직한 인재(人材)를 이르는 말이다. 시경(詩經) 토저(兎罝)씩씩한 무부(武夫), 공후의 간성이로다.[赳赳武夫, 公侯干城.]”라고 하였다. 간성지재(干城之材), 국가간성(國家干城), 공후간성(公侯干城).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