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친밀하지도 지나치게 무심하지도 마라/菜根譚채근담/

다정다감한 사람은

자신에게도 다정하고 남에게도 다정하여

어디서나 다정다감하다.

무덤덤한 사람은

자신에게도 무심하고 남에게도 무심하여

모든 일에 무덤덤하다.

그러므로 군자는

일상의 좋아하고 즐김에서

지나치게 끈끈해서도 안 되고, 또한

지나치게 데면데면해서도 안 된다.

 

念頭濃者, 自待厚, 待人亦厚, 處處皆濃.
염두농자, 자대후, 대인역후, 처처개농.
念頭淡者, 自待薄, 待人亦薄, 事事皆淡.
염두담자, 자대박, 대인역박, 사사개담.
故君子居常嗜好, 不可太濃艶, 亦不宜太枯寂.
고군자거상기호, 불가태농염, 역불가태고적.

<菜根譚채근담/明刻本명각본(萬曆本만력본)/前集전집(041)>

 

[] 정성스레 대하다. 두텁다. 후하다.

[] 정이 없다. 박정하다. 야박하다. 진하지 않다.

기호[嗜好] 무엇을 즐기고 좋아하는 일. 또는 그런 취미.

농염[濃艶] 화사하리만큼 아름다움. 한껏 무르익은 아름다움.

불의[不宜] 적당하지 않다. 좋지 않다.

고적[枯寂] 단조롭고 지루하다. 무미건조하다. 적막하다. 메마르고 쓸쓸하다.

 

[譯文] 不流濃豔 不陷枯寂

心念寬厚的人, 對待自己寬厚對待別人也寬厚, 到處都要講究氣派豪華心念淡泊的人, 對待自己淡薄對待別人也淡薄, 凡事都表現得淡漠刻薄. 所以有道德修養的人日常愛好, 不可過分講究氣派豪華, 也不應該過分吝嗇刻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