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봉加捧, 가봉歌鳳, 가봉녀加捧女, 가봉지속可封之俗, 가봉지주歌鳳之儔

❍ 가봉[加捧] 정한 액수 이외에 돈이나 곡식을 더 징수하는 것을 말한다.

❍ 가봉[歌鳳] 춘추 시대 초()나라의 은자인 접여(接輿)가 초나라로 가려고 하는 공자의 수레 앞을 지나면서 노래하기를 봉이여 봉이여어찌 덕이 쇠하였는가.[鳳兮鳳兮 何德之衰]”라고 하였는데이는 공자를 봉황에 비유하여 태평시대도 아닌데 숨지 않고 세상에 나온 것을 기롱한 말이다. <論語 微子>

❍ 가봉녀[加捧女] 전부(前夫)의 아들을 거느린 재가녀(再嫁女). 전 남편의 아들을 데리고 재혼한 여자를 말한다.

❍ 가봉료거전[歌鳳鬧車前] 공자가 초(나라에 있을 때 은자(隱者)로서 광()이라 일컫던 접여(接輿)가 봉이여 봉이여어이 이리도 덕이 쇠하였나.[鳳兮鳳兮 何德之衰]하고 노래하면서 공자 앞을 지나갔다. <史記 卷四十七 孔子世家論語 微子>

❍ 가봉지속[可封之俗가봉(可封)은 비옥가봉(比屋可封)의 줄임말로 풍속이 아름다워 집집마다 봉()함을 받을 만큼 인물이 많다는 뜻이다한서(漢書왕망전(王莽傳)에 이르기를 요순시대(·舜時代)에는 집집마다 다 봉()하여주어도 되었다.[堯舜之世 比屋可封]라고 하였고논형(論衡솔성전(率性傳)에는 요순(堯舜)의 백성들은 집집마다 다 봉()하여도 되었고걸주(·)의 백성들은 집집마다 다 죽여도 되었다.[堯舜之民 可比屋而封 桀紂之民 可比屋而誅]라고 하였다.

❍ 가봉지주[歌鳳之儔] 봉황 노래 부른 무리성인의 도가 행해지지 않는 것을 탄식하여 거짓으로 미친 척하여 세상을 피한 무리를 말한다춘추 시대 초나라의 은자인 접여(接輿)가 초나라로 가려고 하는 공자의 수레 앞을 지나면서 노래하기를 봉이여 봉이여어찌 그리도 덕이 쇠했는고.[鳳兮鳳兮 何德之衰]”라고 하였는데이는 공자를 봉새에 비유하여 태평 시대도 아닌데 숨지 않고 세상에 나온 것을 기롱한 말이다. <論語 微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