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림甘臨, 감림鑑臨, 감림주수자도지율監臨主守自盜之律, 감망지비鑑亡之悲, 감망편鑑亡篇

감림[甘林] 감귤을 키우는 과수원을 가리킨다.

감림[甘臨] 감언이설로 사람을 대하는 것을 말한다. 주역(周易) 임괘(臨卦) 육삼(六三)의 효사(爻辭)달콤한 임()이니 이익이 없고 이미 근심스러우나 허물은 아니다.[甘臨 无攸利 旣憂之 无咎.]”라고 하였다. , 감언으로 사람들한테 임함이라, 이로울 것이 없다. 하지만 이미 이를 알고 조심한다면 허물은 없을 것이라는 말이다.

감림[鑑臨] 친히 임하여 살핌. 밝게 살핌. ()은 밝음이고, ()은 위에서 아래를 살핌이다. 한유(韓愈) 논불골표(論佛骨表) 말미(末尾)가령 부처가 영험(靈驗)하여 재화(災禍)를 만들 수 있다면 모든 재앙(災殃)이 응당 신의 몸에 이를 것입니다. 하늘이 밝게 굽어보시니 신은 원망도 후회도 하지 않겠습니다. 격렬한 감정과 간절한 충성을 견딜 수 없어 삼가 이 표문을 올려 아뢰나이다.[佛如有靈, 能作禍祟, 凡有殃咎, 宜加臣身, 上天鑑臨, 臣不怨悔. 無任感激, 懇悃之至, 謹奉表以聞.]”라고 한 데서 보인다.

감림주수자도지율[監臨主守自盜之律] 관공서 재물을 책임지고 관리 감독해야 할 주수(主守)가 스스로 창고의 돈이나 곡식을 도둑질했을 경우에 죄를 다스리는 형률을 가리킨다. 명회전(明會典)에는 오른쪽 어깨에 도관전(盜官錢), 도양물(盜粮物)이라는 문신을 새기고 일관(一貫) 이하는 장() 80대 일관 이상부터 2500()이하는 장 90, 이런 식으로 구분하여, 장물의 많고 적음에 따라 장형(杖刑도형(徒刑유형(流刑참형(斬刑) 등으로 처벌하였다.

감망[鑑亡] 당 태종(唐太宗)이 재상 위징(魏徵)을 잃고 구리를 거울삼으면 의관을 바로잡을 수 있고, 옛 사적을 거울삼으면 흥망을 알 수 있고, 사람을 거울삼으면 잘잘못을 밝힐 수 있다. 짐은 일찍이 이 세 가지 거울을 보전하여 안으로 나의 과실을 예방하였는데, 이제 위징이 죽었으니 거울 하나가 없어졌구나.”[以銅爲鑑, 可正衣冠, 以古爲鑑, 可知興替, 以人爲鑑, 可明得失. 朕嘗保三鑑, 內防己過, 今魏徵逝, 一鑑亡矣.]라 하고 탄식한 데서 나온 말이다. <新唐書 卷97 魏徵列傳>

감망지비[鑑亡之悲] 현상(賢相)의 죽음을 뜻한다. 당 태종(唐太宗) 때의 명신 위징(魏徵)은 특히 직간(直諫)을 잘하여 임금을 적극 보좌했으므로, 그가 죽은 뒤에 태종이 한번은 조정에 나가서 탄식하여 이르기를 구리를 거울로 삼으면 의관을 바르게 할 수 있고, 옛일을 거울로 삼으면 흥망성쇠를 알 수 있고, 사람을 거울로 삼으면 득실을 밝힐 수 있는 것인데, 내가 일찍이 이 세 가지 거울을 다 가져서 속으로 나의 과실을 방지했더니, 지금은 위징이 죽고 없으니, 하나의 거울이 없어진 셈이다.”라고 하였다. <新唐書 卷97 魏徵列傳>

감망지탄[鑑亡之嘆] 당 태종(唐太宗) 때의 명신 위징(魏徵)은 특히 직간을 잘하여 임금을 적극 보좌했으므로, 그가 죽은 뒤에 태종이 한번은 조정에서 탄식하여 이르기를 구리를 거울로 삼으면 의관을 바르게 할 수 있고, 옛일을 거울로 삼으면 흥망성쇠를 알 수 있고, 사람을 거울로 삼으면 득실을 밝힐 수 있는데, 내가 일찍이 이 세 가지 거울을 다 가져서 속으로 나의 과실을 방지했더니, 지금은 위징이 죽고 없으니 한 거울이 없어진 셈이다.[以銅爲鑑 可正衣冠 以古爲鑑 可知興替 以人爲鑑 可明得失 朕嘗保此三鑑 內防己過 今魏徵逝 一鑑亡矣]”라고 하였다.

감망편[鑑亡篇] 현상(賢相)의 죽음을 애도하는 글을 말한다. 당 태종(唐太宗) 때의 명신 위징(魏徵)은 특히 직간(直諫)을 잘하여 임금을 적극 보좌했으므로, 그가 죽은 뒤에 태종이 한번은 조정에 나가서 탄식하여 이르기를 구리로 거울을 만들면 의관을 바르게 할 수 있고, 옛 역사를 거울로 만들면 흥망성쇠를 알 수가 있고, 현인을 거울로 만들면 득실을 잘 알 수가 있다. 짐이 일찍이 세 개의 거울[三鑑]로 자신을 비춰 보며 허물을 짓지 않으려고 노력하였는데, 이제 위징이 세상을 떠났으니 거울 하나를 잃은 것이다.[以銅爲鑑, 可正衣冠, 以古爲鑑, 可知興替, 以人爲鑑, 可明得失. 朕嘗保三鑑, 內防己過, 今魏徵逝, 一鑑亡矣.]”라고 한 데서, 감망(鑑亡)은 현상(賢相)의 죽음을 뜻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