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지꽃 / 박윤규

행군할 때 위장하라 하면

아카시아 상수리 가지 꺾어

탄띠와 군장에 꽂고 철모엔

보라색 도라지꽃 한 송이 피웠지.

난 언제든 꽃상여 탈 준비가 돼 있능겨

소나기에 나오는 가시나처럼

소설적으로 죽고 싶은겨

언제나 굳은 일 도맡아 하던 윤 병장

갈대 무성한 여름 수색 길에 본

앵돌아진 계집애 같은 도라지꽃

꺾으려 한 발 디밀며 허리 숙인 순간

몸뚱어리 산산이 찢기며

비무장 지대 맑은 하늘로 솟았다.

길이 아닌 곳은 가지 말라

팻말 옆에 떼구르르 굴러와

입 벌리고 선 철모 속으로 찢겨진

도라지꽃 한 송이

팽그르르 돌며 떨어졌다.

 

- 박윤규 -

 

<시집 : 꽃과 제복 / 푸른문학 1994>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