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호加護, 가호歌壺, 가호枷號, 가호가불가호불가可乎可不可乎不可, 가호빙향嘉好聘享

가호[歌呼] 노래를 부르다. 큰소리로 시를 읊다. 이사(李斯)의 간축객서(諫逐客書)동이를 치고 질장구를 두드리며 쟁을 타고 넓적다리를 치면서 오오하고 노래를 불러 귀와 눈을 즐겁게 하는 것이 진짜 진나라 음악이다.[夫擊瓮叩缶, 彈箏搏髀, 而歌呼嗚嗚快耳目者, 眞秦之聲也.]”라고 하였다. 간축객서(諫逐客書)는 진 시황(秦始皇)이 객경(客卿) 즉 진 나라 출신이 아닌 관리들을 추방하려 하자 이사가 글을 올려 진 나라 사람이 아닌 자는 떠나게 하고, 객경이 된 자는 추방하는[非秦者去 爲客者逐]’ 축객령(逐客令)의 부당함을 지적한 글이다. <史記 卷87 李斯列傳><文選 卷39 上書秦始皇>

가호[呵護] 막고 지킴. 밖의 방해된 자를 꾸짖어 안을 지킴. 가호(加護).

가호[加護] 보호하여 줌. 신 또는 부처가 힘을 베풀어 잘 비호(庇護)하여 줌. 가피와 같은 말이다. 불보살(佛菩薩)의 위신력(威神力)과 힘으로써 중생을 돕는 것. 부처님이 자비의 힘으로써 중생을 보호하여 주는 일.

가호[枷號] 죄인에게 칼을 씌워 대중에게 죄상을 공개하는 것. 죄를 지은 사람의 목에다 칼을 씌우고 죄상을 명시해서 여러 사람이 보도록 하는 것이다.

가호[歌壺] ()나라 왕돈(王敦)은 항상 술 마신 후 조조(曹操)늙은 말이 구유에 엎드려 있으나 뜻은 천리 밖에 있네. 열사(烈士)는 모년이지만 장심(壯心)은 그치지 않네.[老驥伏櫪 志在千里 烈士暮年 壯心不已]”라는 시구를 노래하며 쇠로 마음껏 타호(唾壺)를 두들기며 박자로 삼았는데 타호의 가장자리가 모두 부서졌다고 한다. 진서(晉書) 98 왕돈열전(王敦列傳)에 보인다.

가호[歌壺] 호쾌한 풍류를 비유한 말이다. () 나라 때 왕돈(王敦)이 술이 거나하게 취할 적마다 늙은 준마는 마구간에 엎드려 있어도 뜻이 천리 밖에 있고, 열사로 늙어도 웅장한 마음이 끊이지 않네.[老驥伏櫪 志在千里 烈士暮年 壯心不已]”라고 노래하면서 여의장(如意杖)으로 타호(唾壺)를 두드린 데서 온 말이다. <世說新語 豪爽>

가호가 불가호불가[可乎可 不可乎不可] 나에게 가()한 것을 가()하다고 하고, 나에게 불가(不可)한 것을 불가(不可)하다 함. 세속의 사람들은 본래 하나인 만물을 가()와 불가(不可)로 나누어 습관적인 사고와 주관적인 편견에 따라 가()와 불가(不可)를 판단한다는 뜻이다.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에 보인다.

가호빙향[嘉好聘享] 양주(楊注)가호(嘉好)는 조회(朝會)이다. 정공(定公) 4년 전()가호지사(嘉好之事)’를 두주(杜注)가호(嘉好)는 조회(朝會)이다.’고 하였다. 빙향(聘享)은 빙문(聘問)과 향연(享宴)이다. 빙문(聘問)에는 반드시 향연(享宴)이 있기 때문에 빙향(聘享) 두 글자를 연서(連書)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春秋左氏傳>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