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

기다림은 아름다운가

 

막차도 멀리 떠나버리고

이 밤도 나는 혼자 앉았다

깨어진 믿음을 부여안고

저물은 언덕에 혼자 앉았다

그제도, 어제도, 오늘도

내일은 내일은

 

깨어진 조각들을 모으고 있다

다시 또 안아야 할 기다림의 조각들

정성스레 끌어 모아 맞추고 있다

 

기다림은 아름다운가

기다림이란 아름다운가

 

이 밤도 나는 울고 앉았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