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 밤

하늘엔 별들 많기도 한데

지는 잎 소리 맑기만 한데

밤 새 개울물 차가운 소리로

어디가어디가 이제 어디가

 

어디로 가야 하나 매운 날씨에

모든 게 손 비비게 매운 날씨에

 

알 수 없는 건 나 그리고 너

그리고 그리고 말 한 마디

그리운 거도 나 그리고 너

그리고 그리고 말 한마디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