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저녁

해 질 녘.

노을 서산에 걸려

산도 들도 한 빛에 누웠다.

나도 한 빛이 되어

깎다 만 논두렁에

지게 기대 누웠다.

산과 들과 지게와 내가

노을 속에 함께 누웠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