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장미

장미를 본다

강아지풀섶에 나지막하니

붉게 피어난 장미를 본다.


먼 어느 여름이던가

참외가 끝물이던 그 장날에

지푸라기에 매어 달린

갈치의 비릿함과

얼큰한 아버지 짐자전거에

자갈길 덜컹여 실려오더니


"애야, 저어기 갖다 심거라"


- 아버지 마음에도 꽃이 있구나

농사일 말고도 꽃이 있구나 -


그 여름 내내 몸살을 앓고

한 해를 넘겨 하나는 죽고

하나는 꽃을 피워 어여쁘더니


아버지 떠나신 텃밭 귀퉁이

강아지풀보다도 나지막하니

아버지 마음이 피어 있구나.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