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파賈婆, 가파쇄마加把刷馬, 가파채미歌罷采薇, 가판歌板, 가평嘉平, 가폐嘉肺

가파[賈婆] 가충(賈充)의 딸로 진 혜제(晉惠帝)의 황후인 가남풍(賈南風)을 이른다. 진서(晉書)에 혜제의 부친인 진무제(晉武帝) 사마염(司馬炎)이 가남풍에 대해 못생기고 키도 작고 얼굴빛이 검다.[醜而短黑추이단흑]”라고 하였다. 또한, 품행이 음란하고 포악하여 태의령(太醫令) 정거(程據) 등과 사통하였고, 연소배들을 대나무 상자에 넣어 궁중으로 실어 날라 음행을 저지르다가 일이 발각될까 염려하여 모두 죽여 버렸다. <資治通鑑 卷83 晉紀5 孝惠皇帝上之下>

가파쇄마[加把刷馬] 원래 정해진 숫자에 보태어 늘어난 쇄마를 이른다쇄마(刷馬)는 조선시대 지방에 갖추었던 관용의 말이다. 외관(外官)의 영송(迎送)이나 조사(詔使, 사신)의 방물(方物) 등을 수송하는 데 쓰였다. 주로 삯을 주고 민간의 말을 사용하였으며 계()를 만들어 공급에 대비하였다.

가파채미[歌罷采薇] 고사리 캐는 노래를 마침. 백이(伯夷)와 숙제(叔齊)가 수양산(首陽山)에 고사리를 캐먹으며 숨어살다 굶어 죽게 되었을 때에 저기 저 서산에 올라, 고사리를 캐세그려. 포악으로 포악을 바꾸고도, 그릇됨을 모르는구나. 신농씨, 당우씨, 하후씨 홀연 사라졌으니, 우린 누구에게 의지한단 말인가. 아 가는구나, 명이 다 되었도다.[登彼西山兮, 采其薇矣. 以暴易暴兮, 不知其非矣. 神農虞夏忽焉沒兮, 我安適歸矣. 于嗟徂兮, 命之衰矣.]”라고 노래하였다는 고사가 전한다. <史記 卷61 伯夷列傳>

가판[歌板] 옛날에 노래할 때 박자를 맞추기 위해 나무로 만들어 두드리는 악기로 박판(拍板)이라고도 한다. 박달나무로 만든 것을 단판(檀板)이라 한다.

가편추[加鞭箠] 달리는 말에 채찍질을 더하다. 더 빠르게 하기 위해 힘쓰는 것을 가리킨다.

가평[嘉平] 경기도 가평(加平)의 옛 이름이다.

가평[嘉平] 섣달의 제사 또는 섣달. 12월에 지내는 제사인 납제(臘祭)의 별칭(別稱)인데, 12월인 납월(臘月)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인다. 사기(史記) 6 진시황본기(秦始皇本紀)“3112월에 납()의 이름을 고쳐서 가평이라고 하였다.”라고 나온다. 섣달 제사의 명칭이 삼대에 각기 달랐는데 하() 나라는 가평(嘉平), () 나라는 청사(淸祀), () 나라는 대사(大蜡)였다. <世說新語 德行>

가평관[嘉平館] 평안도 가산(嘉山)에 있는 역관이다.

가평일[嘉平日] 음력 12월 납일(臘日)의 이칭(異稱)이다.

가폐[嘉肺] 가석(嘉石)과 폐석(肺石)을 말한다. 주례(周禮) 추관(秋官) 대사구(大司寇)에 의하면, 가석(嘉石)은 무늬 있는 돌로, 경미한 죄를 지은 자를 이 가석에 앉혀 놓고 허물을 고치도록 하는 것이고, 폐석(肺石)은 백성이 억울한 사실을 글로 적어서 임금에게 올린 것을 전달하지 않은 관장(官長)이 있으면, 그 백성을 이 폐석에다 올려 세우고 그 말을 들은 다음, 왕에게 고하여 그 관장을 치죄했다고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