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 지대의 보름달 / 박윤규

고가초소엠육공기관총실탄재어놓고무디어져가는군홧발동동구르며야간투시경으로북쪽계곡살피다가늑대울음긴메아리에고개드는검은산공제선구비구비이중방책선위로휘영청

 

달 도 밝 더 라

 

대남대북방송도일시멎은한밤인민군하전사도군관도바라보고초병도순찰사관도바라보고밤잠없는군견도노루멧돼지올빼미도바라보는눈쌓인소나무위에부엉부엉밤깊도록휘영청

 

달 도 밝 더 라

 

성내천얼음장밑물소리낭랑한데백설도얼어붙은땅노랗게물들이며생솔가지부러지는삭풍에도백일기도씻은알몸소복처럼소복처럼바래지도록새벽까지휘영청

 

달 도 밝 더 라

 

- 박윤규 -

 

<시집 : 꽃과 제복 / 푸른문학 1994>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