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차라리 반쯤은 가리고 살자

 

떳떳한 얼굴이 부끄러워서

검치른 머리카락 길게 길러서

바람에 날리며 가리고 살자

바람이 부는 대로 가리고 살자

 

한 쪽은 웃고, 한 쪽은 우는

나의 한 얼굴, 나의 얼굴들

이것은 누구이고

이 건 또 누구인가

거울을 깨기엔 더욱 부끄러

차라리 반쪽은

가려버리자

 

바람은 어디서 불어오는지

차라리 반쪽은

가리고 살자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