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 지대·2 / 박윤규

위대한수령김일성원수께서는금성정치군사학교졸업식치사중다음과같이교시하셨습니다그대나를두고떠나가지마라토요일은밤이좋아전인민의해방의날이오기까지아쉬움을두고떠나가지마라토요일은밤이좋아

 

대통령은수출의날기념식연설에서한국은친애하는지도자덕분에개발도상국의위치를벗어나선진국의대열로피바다가극단을찾아위문하시고당과인민의합심으로시장경제의우수성을완벽한사상무장으로수출진흥에총매진하자고격려하셨습니다

 

장병여러분지금고향뜰에는눈이내리고있습니다믿음직한여러분께서영하의휴전선장백산줄기줄기덕분에여러분의부모님과빨치산이누구인가뜨거운충정으로절세의애국자가자정시보를울리고있습니다여러분의노고로아아그이름도빛나는노래들려드리겠습니다

 

- 박윤규 -

 

<시집 : 꽃과 제복 / 푸른문학 1994>


*****

시인과 비슷한 시대. 사회는 민주화운동, 아시안게임, 올림픽으로 요동치는데. 우리는 거기에 있었다. 화석처럼 박제처럼 거기에 있었다. 가칠봉천봉대우산도솔산대암산김일성고지스탈린고지모택동고지. 깎아지른 봉우리 위에, 물안개 계곡 틈에, 밤이면 불 칼이 반도의 허리를 갈라치는, 우리는 거기에 있었다.

장백산어째그라요줄기줄기어째그라요피어린자욱시방날울려놓고압록강굽이굽이떠나갈바엔사랑한다고피어린자욱뭐땀시비쳐주는그랬당가요오늘도어째그라요자유조선아어째그라요꽃다발우에내맴을울려놓고역력히싫어졌다고미워졌다고요로콤거룩한자욱해야쓰겄소아~통발에미꾸라지빠지듯이그이름도요리조리요리조리그리운천방지축우리의장군아~나가말이요그이름도빛나는당신때문에울고지샌겁난세월을아신당가요모르신당가요김일성장군참말로야속해구만요...

교교한 달밤. 북에서 내려오는 웅웅한 합창과 남에서 올라가는 야들야들한 가요가 얼크러설크러져 밤안개처럼 달무리처럼 허공에서 춤을 추었다. <하늘구경>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