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내 터에 들지 마라 . 귀뚤귀뚤 귀뚜리 말귀 못 알아듣는 저 놈을 그냥 ! 귀뚫귀뚫 귀뚫라미   내 텨 건들지 마라 . 귀뚤귀뚤 귀뚜리 말귀 못 알아먹는 저 놈을 그냥 ! 귀뚫귀뚫 귀뚫라미   내가 지금 여기 있노라 ! 귀뚤귀뚤 귀뚫이 이슬이 서리 되면 다 헛것임을... 귀뚫귀뚫 귀뚫라미   - 안상길 -

빨랫줄

우두커니 앉아서 빨래를 본다 .   건들건들 내 옷만 흔들리노니 바람이 부나 바람이 부나   후질리고 빨리고 낡아가노니 잊혀지는가 잊혀지는가   낡고 바래지면 버려지노니 옷의 일인가 옷의 일인가   살아와 그나마 잘 한 것이 세 갈래 빨랫줄을 걸은 일인가 .   - 안상길 -  

비면 얻고 차면 잃는다 /菜根譚채근담/

의기는 가득 차면 엎어지고 박만은 텅 비어야 온전하다 . 그러므로 군자는 무위의 경지에 살지언정 유위의 경지에는 살지 않고 부족한 곳에 머물지언정 완전한 곳에는 머물지 않는다 .   欹器以滿覆 ,   撲滿以空全 . 의기이만복 ,   박만이공전 . 故君子寧居無不居有 .   寧處缺不處完 . 고군자영거무불거유 .   영처결불처완 . < 채근담 菜根譚 / 명각본 明刻本 ( 만력본 萬曆本 )/ 전집 前集 >   ❍ 의기 [ 欹器 ] 주 ( 周 ) 나라 때 임금을 경계하기 위하여 만들었다는 그릇 . 한쪽으로 기우뚱하게 생긴 그릇인데 , 이 그릇은 텅 비면 한쪽으로 기울고 , 물을 중간쯤 채우면 똑바르게 되고 , 물을 가득 채우면 엎어져 버리므로 , 옛날에 임금이 차고 넘침 [ 盈滿 ] 을 경계하는 뜻으로 이 그릇을 좌우 ( 坐右 ) 에 두었다고 한다 . < 荀子 宥坐 > 참고로 , 공자가어 ( 孔子家語 ) 권 2 삼서 ( 三恕 ) 에 “ 공자 ( 孔子 ) 가 노 환공 ( 魯桓公 ) 의 사당을 구경하였는데 , 의기가 있는 것을 보고 사당을 지키는 이에게 이것이 무슨 기구냐고 묻자 , 임금의 자리를 돕는 그릇 [ 宥座之器 ] 이라고 하였다 . 이에 공자가 말하기를 ‘ 내 듣건대 , 자리를 돕는 그릇은 비면 기울고 알맞으면 바르게 되며 가득 차면 뒤집어져서 명군 ( 明君 ) 이 이로써 지극한 경계를 삼고 항상 자리 옆에 두었다고 한다 .’ 라 하고 , 제자를 돌아보면서 ‘ 물을 부어 보아라 .’ 라고 하였다 . 물을 붓자 , 물이 알맞으면 그릇이 바르고 가득 차면 뒤집어졌다 . 공자가 탄식하기를 ‘ 아아 , 사물이 어찌 가득 찼으면서도 뒤집어지지 않는 것이 있겠는가 ?’ 라고 하니 , 자로가 나와서 묻기를 ‘ 감히 여쭙겠습니다 . 가득 찬 것을 유지하는 방도가 있습니까 ?’ 라고 하자 , 공자가 말하기를 ‘ 총명과 예지는 어리석음으로 지키고 , 천하를 덮을 만한 공은 사양으로 지키고 , 세상을 떨칠 만한 용력은 두려움으로 지키고 , 사해를

그대가 곁에 있어도 / 법정 스님

1 아침나절에는 대숲머리로 안개가 자욱이 피어오르더니 오후에는 부슬부슬 비가 내린다 . 오랜만에 숲에 내리는 빗소리를 듣고 있으니 내 속뜰도 촉촉이 젖어드는 것 같다 . 어느 가지에선지 청개구리들이 끌끌끌끌 요란스럽게 울어댄다 . 아궁이에 군불을 지펴놓고 들어와 차를 한잔 마셨다 . 가을비 내리는 소리를 들으면서 마시는 차 맛 또한 별미다 . 서울 불일서점에서 오늘 인편으로 부쳐온 시집을 펼쳐들고 두런두런 소리내어 읽었다 . 물 속에는 물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하늘에는 그 하늘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내 안에는 나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내 안에 있는 이여 내 안에서 나를 흔드는 이여 물처럼 하늘처럼 내 깊은 곳 흘러서 은밀한 내 꿈과 만나는 이여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최근에 출간된 류시화의 시집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에 실린 시다 . 시는 따로 해설이 필요하지 않다 . 누구나 자신의 목소리로 두런두런 읽으면서 느끼면 된다 . 시는 눈으로 읽어서는 그 감흥을 제대로 느낄 수 없다 . 소리내어 읽어야만 운율과 함께 시가 지닌 그 속뜻을 들여다볼 수 있다 . 그렇다 . 물 속에는 물만 있는 것이 아니다 . 괴어 있는 물이건 흐르는 물이건 그 물 속에는 많은 것들이 함께 있다 . 텅 빈 하늘에도 새가 날고 , 해와 달이 돋아오르고 , 별이 솟는다 . 바람이 불고 구름이 흐르고 비와 이슬을 머금고 있다 . 이와 마찬가지로 내 안에도 나만 있는 것은 아니다 . 눈에 보이지 않고 손에 잡히지 않을지라도 무수한 인연의 끄나풀들이 얼기설기 얽혀 있다 . 어떤 끄나풀은 내 삶을 넉넉하고 순수하게 채워주는가 하면 , 또 어떤 끄나풀은 내 삶을 어둡게 하고 지겹게 하고 , 때로는 화나게 만든다 .   2 내 안에서 나를 주재하는 이는 누구일까 . 또 나를 다스리고 나를 뒤흔드는 이는 과연 누구일까 . 그 ‘ 나 ’ 는 누구인가 ? 사람에 따라서 그것은 신일 수도 있고 , 불성이나 보리심일 수도 있다 . 선

도라지꽃 사연 / 법정 스님

무덥고 지루한 장마철이지만 , 더러는 햇살이 비치고 밤으로 아주 드물게일지라도 영롱한 달빛과 별빛을 볼 수 있는 것은 다행한 일이다 . 어느 날 밤이던가 . 침상에 누워 불을 끄고 잠을 청하려고 했을 때 , 열어놓은 창문으로 둥근 달이 떠 있는 것을 보고 나는 벌떡 일어났다 . 잠옷 바람으로 뜰에 나가 후박나무 아래 놓인 의자에 앉아 밤이 이슥하도록 혼자서 달마중을 했다 . 그날 밤은 초가을처럼 하늘이 드높게 개어 달빛 또한 맑고 투명했다 . 달빛을 베고 후박나무도 잠이 든 듯 미동도 하지 않다가 , 한줄기 맑은 바람이 스치고 지나가면 모로 돌아눕듯 잎 새들이 살랑거렸다 . 하늘에는 달빛에 가려 별이 희미하게 듬성듬성 돋아 있고 , ‘ 쏙독 쏙독 쏙독 … ’ 쏙독새가 이슥한 밤을 울어 옜다 . 쏙독새를 시골에서는 머슴새라고도 한다 . 날이 저물도록 들녘에서 일을 하다가 머슴이 소를 몰고 돌아올 때 그 소몰이의 소리와 비슷한 데서 유래된 이름일 듯싶다 . 달과 나무와 새와 맑고 서늘한 밤공기 속에서 나는 산신령처럼 묵묵히 앉아 조촐한 복을 누렸다 . 홀로이기 때문에 이웃의 눈치를 볼 것도 없이 , 자려다 말고 밖에 나와 달밤의 아늑하고 포근함을 누릴 수 있었던 것이다 . 언젠가 옛사람의 시를 읽다가 다음과 같은 구절에 적잖은 충격을 받은 일이 있다 .   꽃이 피고 지기 또 한해 평생에 몇 번이나 둥근 달 볼까 ?   花落花開又一年 [ 화락화개우일년 ] 人生幾見月常圓 [ 인생기견월상원 ]   이 시를 대하고 나서는 밤하늘에 떠 있는 달을 무심히 지나치고 싶지 않았다 . 한평생 우리가 밤하늘에 떠 있는 둥근 달을 볼 수 있는 그 기회가 얼마나 될까 ? 물론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 대개는 세상일에 묻히거나 밀려 , 달이 떠 있는지 마는지 놓치기 일쑤다 . 어디 달뿐이겠는가 . 철따라 피어나는 꽃도 그저 무심히 지나쳐버리는 수가 허다하다 . 비록 물질적으로는 어렵고 가난하게 살았을망정 , 옛사람들은 자연에 대한 이해와 사랑과 그 교감이 , 온갖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