洛陽客舍逢祖詠留宴낙양객사봉조영유연 / 낙양객사에서 조영을 만나 잔치하다 / 蔡希寂채희적

綿綿鐘漏洛陽城 [ 면면종루낙양성 ]   끊임없이 흘러가는 낙양성의 시간들을 客舍貧居絶送迎 [ 객사빈거절송영 ]   객지살이 가난하여 맞고보냄 끊었는데 逢君貰酒因成醉 [ 봉군세주인성취 ]   그대를 만난 덕에 외상술에 취했으니 醉後焉知世上情 [ 취후언지세상정 ]   취한 후에 세상 정리 어떻게 알겠는가   < 洛陽客舍逢祖詠留宴 낙양객사봉조영류연 / 낙양 객사에서 조영을 만나 머물게 하고 잔치를 열다 / 蔡希寂 채희적 >   ❍ 채희적 [ 蔡希寂 ] 당 ( 唐 ) 나라 때의 시인 ( 詩人 ) 이다 . 윤주 ( 潤州 ) 단양인 ( 丹陽人 : 현 江蘇省 강소성 곡아 曲阿 ) 으로 자 ( 字 ) 계심 ( 季深 ) 이다 . 채희주 ( 蔡希周 ) 의 일곱 째 동생이다 . 개원중 ( 開元中 ) 에 진사 ( 進士 ) 에 급제 ( 及第 ) 하였다 . 관직은 구씨주부 ( 緱氏主簿 ), 위남위 ( 渭南尉 ), 낙양위 ( 洛陽尉 ), 금부낭중 ( 金部郎中 ) 을 지냈다 . 서법 ( 書法 ) 으로 초서 ( 草書 ) 를 예서 ( 隷書 ) 에 능하였다 . 생몰연대 ( 生沒年代 ) 는 알려지지 않았으며 5~6 수 ( 首 ) 정도 시 ( 詩 ) 가 전한다고 한다 . ❍ 낙양 [ 洛陽 ] 낙양은 지금의 하남성 ( 河南省 ) 북쪽에 있는 9 개 나라의 수도이자 불교중심지로 중국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도시이다 . 역대로 수도 ( 首都 ) 였기 때문에 전하여 수도 ( 首都 ) 를 뜻하기도 한다 . 당 ( 唐 ) 의 동도 ( 東都 ) 였다 . ❍ 조영 [ 祖詠 ] 성당 ( 盛唐 ) 의 시인 . 생몰연대와 자와 호 등이 알려져 있지 않다 . 어려서부터 문명 ( 文名 ) 이 있었다 . 하남성 ( 河南省 ) 낙양 ( 洛陽 ) 사람으로 당 ( 唐 ) 현종 ( 玄宗 ) 개원 ( 開元 ) 12 년 (724) 진사시 ( 進士試 ) 에 급제했지만 오랫동안 벼슬살이를 하지 못하다가 장열 ( 張說 ) 의 천거로 짧게 가부원외랑 ( 駕部員外郞 : 병부 兵部 에 속하며 , 말에 관

객어客語, 객오客忤, 객요客擾, 객용客舂, 객우지재客右之才, 객인환대客人歡待

❍ 객어 [ 客語 ]    객어 ( 客語 ) 는 조씨객어 ( 晁氏客語 ) 를 이르른데 , 송나라 조열지 ( 晁說之 ) 가 편찬한 책이다 . ❍ 객오 [ 客忤 ]    사기 ( 邪氣 ) 에 해당하는 객기 ( 客氣 ) 가 갑자기 몸에 침범하여 정신을 잃는 증상이다 . 집 밖에서 주로 걸리며 , 객오에 걸리면 생명이 위중해진다 . ❍ 객요 [ 客擾 ]    손님을 맞는 번거로움 . ❍ 객용 [ 客舂 ]    주인이 아닌 남이 방아를 찧듯이 건성으로 하는 예불을 가리킨다 . 고덕 ( 古德 ) 은 이를 만례 ( 慢禮 ) 라 하여 “ 남의 방아 찧듯 건성으로 예배하는 것은 헛일이고 무익한 것을 알아야 한다 .[ 禮拜恰似客舂 , 是知徒勞無益 .]” 라고 하였다 . ❍ 객우 [ 客右 ]    객의 신분으로 주인의 오른쪽에 앉음 . ❍ 객우지재 [ 客右之才 ]    객의 신분으로 주인의 오른쪽에 있을만한 재주란 뜻으로 , 곧 문재 ( 文才 ) 가 뛰어난 인재 ( 人才 ) 를 말한다 . 서한 ( 西漢 ) 의 양효왕 ( 梁孝王 ) 유무 ( 劉武 ) 가 양원 ( 梁園 ) 이란 호사스러운 자신의 원림 ( 園林 ) 에서 세모 ( 歲暮 ) 에 사마상여 ( 司馬相如 ), 매승 ( 枚乘 ), 추양 ( 鄒陽 ) 등을 초대하였는데 , 이때 사마상여가 늦게 와서 상객의 자리 [ 客右 ] 에 앉았다 . 이에 유무가 이들과 함께 주연 ( 酒筵 ) 을 베풀고 놀다가 , 눈이 오자 흥에 겨워 먼저 시경 ( 詩經 ) 의 시를 읊고는 간찰을 주면서 [ 授簡 ] 사마상여에게 시를 짓게 하였다는 고사가 있다 . < 文選 卷 30 雪賦 > ❍ 객의 [ 客衣 ]   나그네의 옷 . ❍ 객인환대 [ 客人歡待 ]    손님을 맞이하여 반갑게 대접 ( 待接 ) 함을 이른다 .

객수客愁, 객승총마客乘驄馬, 객수주편客隨主便, 객심세유수客心洗流水

❍ 객수 [ 客愁 ]    나그네의 시름 . 또는 여행의 시름 .  ❍ 객수돈향배중실 [ 客愁頓向杯中失 ]    이백 ( 李白 ) 의 시 야박황산문은십사오음 ( 夜泊黃山聞殷十四吳吟 ) 에 “ 반쯤 얼근해지자 또 발하는 강해의 노랫소리여 , 나그네 시름이 홀연히 술잔 속에서 사라지네 .[ 半酣更發江海聲 客愁頓向杯中失 ]” 라고 하였다 . < 李太白集 卷 21> ❍ 객수주편 [ 客隨主便 ]    손님은 주인하는 대로만 따른다 . ❍ 객수하증착 [ 客睡何曾着 ]   두보 ( 杜甫 ) 의 5 언 율시 객야 ( 客夜 ) 에 “ 나그네 언제 잠을 제대로 붙였던가 , 가을 하늘은 밝으려 하질 않네 .[ 客睡何曾着 ? 秋天不肯明 .]” 라고 하였다 . ❍ 객수향몽란여사 [ 客愁鄕夢亂如絲 ]   청 ( 淸 ) 나라 공상임 ( 孔尙任 ) 의 도화선 ( 桃花扇 ) 청패 ( 聽稗 ) 에 “ 지나간 일 슬퍼하며 새로 시를 쓰니 나그네 시름으로 고향 꿈꾸느라 어지럽기가 실타래 같네 .[ 傷往事 寫新詞 客愁鄕夢亂如絲 ]” 라는 구절이 있다 . ❍ 객승총마 [ 客乘驄馬 ]   어사를 가리킨다 . 후한 ( 後漢 ) 때 환전 ( 桓典 ) 이 시어사 ( 侍御史 ) 에 임명되었는데 당시 환관이 권세를 장악하고 있었으나 언제나 법대로 집행하며 회피하는 바가 없었다 . 그가 항상 총이말을 타고 다녔기 때문에 뒤에 어사를 가리키는 대명사가 되었다 . < 後漢書 卷 37 桓典列傳 > ❍ 객심 [ 客心 ]    나그네 마음 . 생각 . 여정 ( 旅情 ). 타향 또는 다른 집에서 떠돌거나 머무는 사람의 마음 . ❍ 객심세류수 [ 客心洗流水 ]   나그네 마음을 흐르는 물이 씻어준다라는 뜻으로 , 거문고 소리를 형용한 것이다 . 열자 ( 列子 ) 탕문 ( 湯問 ) 편에 “ 백아 ( 伯牙 ) 는 거문고를 잘 탔고 , 종자기 ( 鍾子期 ) 는 잘 들었다 . 백아가 거문고를 탈 적에 뜻이 높은 산 [ 高山 ] 에 오르는 것에 있으면 , 종자기가 이것을 알아듣고 말하기를 ‘ 좋구나 높고 높

객성客星, 객성사客省使, 객성동강은客星桐江隱, 객성침客星浸

❍ 객성 [ 客星 ]    항성 ( 恒星 ) 이 아닌 별 , 별자리 안에 전에 없다가 나타난 별 , 혜성 특히 꼬리가 없는 혜성이나 신성 ( 新星 ), 초신성 ( 超新星 ) 을 다 객성이라고 했다 . 일정한 곳에 있지 않고 일시적으로 나타난다 . ❍ 객성 [ 客星 ]    동한 ( 東漢 ) 의 은자 ( 隱者 ) 인 엄광 ( 嚴光 ) 을 지칭하는 말인데 , 전하여 은자를 뜻하는 말로 쓰인다 . 엄광은 한나라 광무제 ( 光武帝 ) 와 동학 ( 同學 ) 한 사이였는데 , 광무제가 황제가 되자 엄광이 성명을 바꾸고 몸을 숨겼으므로 무제가 그를 찾아내도록 하였는데 , 얼마쯤 지난 뒤에 제국 ( 齊國 ) 에서 보고하기를 “ 어떤 남자 하나가 양피 갖옷을 입고 못에서 낚시를 하고 있습니다 .” 라고 하였다 . 광무제가 엄광이라고 생각하고 사람을 보내어서 세 차례나 초빙한 끝에 궁궐로 나아오게 하였다 . 하루는 엄광이 광무제와 대궐에서 함께 자면서 광무제의 배 위에 발을 걸쳐 놓았는데 , 이튿날 태사 ( 太史 ) 가 아뢰기를 “ 객성 ( 客星 ) 이 어좌 ( 御座 ) 를 범하였습니다 .” 라고 하니 , 광무제가 웃으면서 “ 짐이 옛 친구인 엄자릉 ( 嚴子陵 ) 과 함께 잤을 뿐이다 .” 라고 하였다 . < 後漢書 卷 83 逸民列傳 嚴光 > ❍ 객성 [ 客星 ]    혜성 ( 彗星 ) 따위와 같이 일정한 곳에 있지 않고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별을 일컫는 말이다 . 사신이나 사행을 비유한다 . 성사 ( 星使 ). ❍ 객성 [ 客省 ]    당 ( 唐 ) 나라 대종 ( 代宗 ) 때에 사신이나 지방의 계사 ( 計士 ), 상서 ( 上書 ) 한 사람이나 실직하고 아직 서용되지 못한 사람 등을 객성을 두어서 처리하였는데 , 탁지 ( 度支 ) 의 경비가 상당하였다 . 그러므로 덕종 ( 德宗 ) 초년에 이를 혁파하여 곡식 1 만 9200 곡을 절약하였다 . 또 국가의 공부 ( 公賦 ) 가 대영고 ( 大盈庫 ) 로 귀속되어 환관이 천자의 사장 ( 私藏 ) 처럼 관장하고 있

객사客使, 객사客師, 객사客舍, 객사客邪, 객사客槎, 객선차고客船差雇

❍ 객사 [ 客使 ]   외국에서 온 사신 ( 使臣 ) 을 이른다 . ❍ 객사 [ 客使 ]    제왕 ( 帝王 ) 의 선지 ( 宣旨 ) 를 받들고 외방 ( 外方 ) 에 나가는 사자 ( 使者 ). ❍ 객사 [ 客師 ]    당 ( 唐 ) 나라 때의 방술가 ( 方術家 ) 인 원객사 ( 袁客師 ) 를 말하는데 , 그는 특히 예언 ( 豫言 ) 을 잘했다고 한다 . < 唐書 卷二百四 > ❍ 객사 [ 客舍 ]    객지 ( 客地 ) 에 있는 숙소 . 객지에서 기거하는 집 . 딴 곳에서 온 관원 ( 官員 ) 을 대접 ( 待接 ) 하여 묵게 하는 집 .  맹상군은 문객들이 거처하는 객사 ( 客舍 ) 를 세 등급으로 나누었다 . 상등의 객사는 대사 ( 代舍 ), 중등 의 객사는 행사 ( 幸舍 ), 그리고 하등 객사를 전사 ( 傳舍 ) 라고 불렀다 . 상등객사를 대사 ( 代舍 ) 라고 한 것은 ‘ 가히 맹상군을 대신할 수 있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객사 ’ 라는 뜻에서였으며 상객들을 거주하게 하여 고기를 먹게 하고 수레를 내주어 타고 다니게 했다 . 행사 ( 幸舍 ) 란 ‘ 가히 믿고 일을 맡길만한 사람들이 살고 있는 객사 ’ 라는 뜻으로 중객 ( 中客 ) 들을 머물게 하고 음식으로 고기를 먹게 했으나 수레는 내주지 않았다 . 전사 ( 傳舍 ) 란 껍질을 벗겨 지은 밥이나마 내주어 기아 ( 飢餓 ) 나 면하게 해주며 , 출입 시에는 자기들 스스로 해결해야 하며 , 하객 ( 下客 ) 들을 머물게 했다 . 옛날 진나라에 갔을 때 계명구도 ( 鷄鳴狗盜 ) 한 사람과 역권 ( 驛券 ) 을 위조하여 자기를 위기에서 구해준 사람들은 모두 대사 ( 代舍 ) 에 거주하는 상객들의 반열에 세웠다 . ❍ 객사 [ 客邪 ]    인체 ( 人體 ) 밖으로부터 인체에 엄습해 와서 사람의 질병을 만드는 각종 병원 ( 病原 ) 을 지칭한 말이다 . ❍ 객사 [ 客槎 ]    사신이 탄 배를 가리킨다 . 객사 ( 客槎 ) 는 객성사 ( 客星槎 ) 또는 성사 ( 星槎 ) 와 같은 말로 사신이나 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