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많은 사람은 가르치기 쉽고 미움 많은 사람은 가르치기 어렵다 <격언연벽格言聯璧>

   옛 사람은 남을 사랑하는 마음이 많아 사람됨이 쉽게 그 허물을 고치면서 나를 대하기를 늘 친근하게 여겼으니 나의 가르침이 더 쉽게 실행됐던 것이다 . 지금 사람은 남을 미워하는 마음이 많아 사람됨이 달게 스스로를 포기하면서 나를 대하기를 늘 원수처럼 여기니 나의 말이 도무지 먹혀들지 않는 것이다 .   古人愛人之意多 ,   故人易於改過 , 고인애인지의다 ,   고인이어개과 , 而視我也常親 ,   我之教益易行 . 이시아야상친 ,   아지교익이행 . 今人惡人之意多 ,   故人甘於自棄 , 금인오인지의다 ,   고인감어자기 , 而視我也常仇 ,   我之言必不入 . 이시아야상구 ,   아지언필불입 .   < 격언련벽 格言聯璧 / 접물류 接物類 >   ❍ 개과 [ 改過 ] 잘못을 뉘우치고 고침 . 허물을 고침 . ❍ 개과불린 [ 改過不吝 ] 과실이 있으면 즉시 고치는데 조금도 주저하지 말라는 말이다 . 서경 ( 書經 ) 상서 ( 商書 ) 중훼지고 ( 仲虺之誥 ) 에 “ 왕께서는 음란한 음악과 아름다운 여색을 가까이하지 않고 진귀한 재화와 많은 이익을 만들어내지 않으시며 , 덕에 힘쓴 이는 벼슬로 면려하고 공에 힘쓴 이는 상으로 면려하며 , 남의 선 ( 善 ) 을 따르되 자신의 선과 같이 여기고 허물을 고치는 데 주저하지 않으시어 능히 너그럽고 능히 인자하여 드러나서 백성들에게 믿음을 받으셨습니다 .[ 惟王不邇聲色 不殖貨利 德懋懋官 功懋懋賞 用人惟己 改過不吝 克寬克仁 彰信兆民 ]” 라는 내용이 보인다 . ❍ 개과자신 [ 改過自新 ] 잘못을 고쳐서 스스로 새로워짐을 이른다 . 한 문제 ( 漢文帝 ) 가 즉위한 지 13 년이 되던 해에 제태창령 ( 齊太倉令 ) 으로 있던 순우공 ( 淳于公 ) 이 죄를 지어 천자 ( 天子 ) 로부터 장안 ( 長安 ) 으로 체포해다가 처벌하라는 조령 ( 詔令 ) 이 있었다 . 순우공은 아들이 없고 딸만 다섯이 있었는데 그가 장안으로 끌려가면서 자기 딸에게 꾸짖기를 “ 사내 자식을 하나도 두지 못하여 이런 위급한 때를

일마다 원만하고 때마다 한가하랴 /菜根譚채근담/

   하늘과 땅은 여직 멈춘 적이 없고 해와 달도 차고 이지러지거늘 하물며 하찮은 인간 세상이 일마다 원만하고 때마다 한가하랴 . 바쁜 가운데 한가함을 찾고 부족한 데서 만족할 줄 안다면 모든 조절이 나에게 달려 일하고 쉼이 마음대로 되리니 그리되면 조물주와 더불어 고생스러우니 편안하니 따지거나 부족하니 넘치니 견줄 것이 없으리라 .   天地尙無停息 ,   日月且有盈虧 , 천지상무정식 ,   일월차유영휴 , 況區區人世能事事圓滿而時時暇逸乎 ? 황구구인세능사사원만이시시가일호 ? 只是向忙裏偸閒 ,   遇缺處知足 , 지시향망리투한 ,   우결처지족 , 則操縱在我 ,   作息自如 , 즉조종재아 ,   작식자여 , 卽造物不得與之論勞逸較虧盈矣 ! 즉조물부득여지론노일교휴영의 !   < 채근담 菜根譚 / 건륭본 乾隆本 / 한적 閑適 >   ❍ 정식 [ 停息 ]   멈추다 . 그치다 . 멎다 . ❍ 영휴 [ 盈虧 ]   가득 참과 이지러짐 . 또는 가득함과 빔 . 천체 ( 天體 ) 의 빛이 그 위치에 의하여 증감 ( 增減 ) 하는 현상 . ❍ 구구 [ 區區 ]   저 . 소인 . 작다 . 사소하다 . 보잘것없다 . 시시하다 . 얼마 되지 않다 . 떳떳하지 못하고 구차스러움 . 잘고 용렬 ( 庸劣 ) 함 . 제각기 다름 . ❍ 원만 [ 圓滿 ]   충분히 가득 참 . 일이 되어감이 순조로움 . 조금도 결함이나 부족함이 없음 . ❍ 가일 [ 暇逸 ]   무사하고 한가롭다 . ❍ 망리투한 [ 忙裏偸閑 ]   바쁜 중에도 잠시의 틈을 타서 즐거이 놂 . 바쁜 가운데 한가한 짬을 얻어 즐김 . 황정견 ( 黃庭堅 ) 의 시 화답조령동전운 ( 和答趙令同前韻 ) 에 “ 인생살이 중에 정말 한가한 틈 없나니 , 총망중에 몇 번이나 한가로움 훔치리오 .[ 人生政自無閑暇 忙裏偸閑得幾回 ]” 라고 하였다 . ❍ 투한 [ 偸閑 ]   바쁜 가운데 틈을 얻어 냄 . 틈을 타서 일을 함 . 망중투한 ( 忙中偸閑 ). 정호 ( 程顥 ) 의 시 춘일우성 ( 春日偶成 ) 에 “ 구름 맑고 바

명리심을 뿌리 뽑고 객기를 삭혀버려라 /菜根譚채근담/

    명리심의 뿌리가 뽑히지 않은 사람은 설령 제후의 지위를 가벼이 여기고 한 표주박의 물로 만족할지라도 여전히 세속의 욕망에 빠져 있는 것이다 . 객기가 아직 스러지지 않은 사람은 비록 혜택을 온 세상에 베풀고 이익을 만세에 끼칠지라도 결국은 재주를 부린 찌꺼기가 돼 버린다 .   名根未拔者 ,   縱輕千乘甘一瓢 ,   總墮塵情. 명근미발자 ,   종경천승감일표 ,   총타진정. 客氣未融者 ,   雖澤四海利萬世 ,   終爲剩技 . 객기미융자 ,   수택사해이만세 ,   종위잉기 .   < 채근담 菜根譚 / 명각본 明刻本 ( 만력본 萬曆本 )/ 전집 前集 >   ❍ 명리 [ 名利 ]   명예 ( 名譽 ) 와 이익 ( 利益 ) 을 아울러 이르는 말 . 세상에서 얻은 명성과 이득 . 명리는 공명 ( 功名 ) 과 이록 ( 利祿 ). 명 ( 名 ) 은 자기의 명예로운 이름이 세상에 널리 드러나기를 바라는 것 , 이 ( 利 ) 는 많은 재물과 돈을 탐내는 것을 이른다 . ❍ 천승 [ 千乘 ]   제후의 부귀를 이른다 . 승 ( 乘 ) 은 네 마리 말이 끄는 병거 ( 兵車 ) 를 세는 단위 ( 單位 ) 이다 . 즉 , 천승 ( 千乘 ) 은 병거 ( 兵車 ) 1000 대를 이른다 . 주 ( 周 ) 나라 때 전시 ( 戰時 ) 에 천자 ( 天子 ) 는 만승 ( 萬乘 ) 을 , 제후 ( 諸侯 ) 는 천승 ( 干乘 ) 을 내도록 되어 있었다 . 병거 1 승 ( 乘 ) 에는 통상 군마 ( 軍馬 ) 4 필 , 갑사 ( 甲士 ) 3 명 , 보졸 ( 步卒 ) 72 명 , 취사병 ( 炊事兵 ) 25 명이 배속되었다 . 땅이 천 리인 천자국을 만승지국 ( 萬乘之國 ), 땅이 백 리인 제후국을 천승지국 ( 千乘之國 ) 이라 칭하였다 . ❍ 일표 [ 一瓢 ]   일표 ( 一瓢 ) 는 한 표주박의 음료를 가리키는 것으로 , 논어 ( 論語 ) 옹야 ( 雍也 ) 에 공자가 이르기를 “ 어질구나 , 안회여 . 한 대그릇 밥과 한 표주박의 물로 궁벽한 시골에 살아가는

진정한 청렴은 이름나지 않고 뛰어난 기교는 술수가 없다 /채근담/취고당검소/

   진정한 청렴은 청렴하다 이름나지 않으니 이름을 내는 것은 바로 탐욕스럽기 때문이다 . 아주 대단한 기교는 달리 교묘한 술수가 없으니 술수를 부리는 것은 그 만큼 보잘 것 없기 때문이다 .   眞廉無廉名 ,   立名者正所以爲貪 . 진렴무렴명 ,   입명자정소이위탐 . 大巧無巧術 ,   用術者乃所以爲拙 . 대교무교술 ,   용술자내소이위졸 .   < 채근담 菜根譚 / 취고당검소 醉古堂劍掃 / 소창유기 小窓幽記 >   ❍ 입명 [ 立名 ] 명예를 세우다 . 평판을 좋게 하다 . ❍ 대교 [ 大巧 ] 대단한 기교 . 뛰어나게 썩 잘함 . 매우 교묘 ( 巧妙 ) 함 . ❍ 기교 [ 技巧 ] 재간 있게 부리는 기술이나 솜씨 . ❍ 대교약졸 [ 大巧若拙 ] 훌륭한 기교 ( 技巧 ) 는 도리어 졸렬 ( 拙劣 ) 한 듯함 . 아주 교묘 ( 巧妙 ) 한 재주를 가진 사람은 그 재주를 자랑하지 아니하므로 언뜻 보기엔 서투른 것 같다는 의미이다 . 노자 ( 老子 ) 도덕경 ( 道德經 ) 제 45 장에 “ 크게 곧은 것은 굽은 것처럼 보이고 , 크게 교묘한 것은 졸렬한 것처럼 보이고 , 큰 언변은 어눌한 것처럼 보인다 .[ 大直若屈 , 大巧若拙 , 大辯若訥 .]” 라고 하였다 . ❍ 교술 [ 巧術 ] 교묘한 기술 . 교묘한 술수 . ❍ 술수 [ 術數 ] 어떤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일을 꾸미는 교묘한 생각이나 방법 . 음양 ( 陰陽 ), 복서 ( 卜筮 ) 따위로 길흉을 점치는 방법 . ❍ 용술 [ 用術 ] 재주나 기술을 부림 . 술책을 씀 .   【 譯文 】   大智若愚 , 大巧若拙 . 眞正廉潔的人沒有淸廉名聲 , 樹立名聲的人正是爲了貪圖虛名 ; 非常巧妙的人沒有工巧技術 , 使用技術的人正是爲了掩飾笨拙 .   

유마와 도회의 마음이 다르지 않다 /菜根譚채근담/

   사람마다 하나의 자비심이 있으니 깨달은 자와 도살자의 마음이 다르지 않다 . 어디나 나름의 참다운 멋이 있으니 화려한 집과 오두막이 다른 곳이 아니다 . 다만 , 욕심에 가려지고 사사로운 정에 갇힌 빤한 잘못으로 , 지척이 곧 천리가 되고 만다 .   人人有個大慈悲 ,   維摩屠劊無二心也. 인인유개대자비 ,   유마도회무이심야. 處處有種眞趣味 ,   金屋茅簷非兩地也 . 처처유종진취미 ,   금옥모첨비양지야 . 只是欲蔽情封 ,   當面錯過 , 便咫尺千里矣 . 지시욕폐정봉 ,   당면착과 , 변지척천리의 .   < 채근담 菜根譚 / 명각본 明刻本 ( 만력본 萬曆本 )/ 전집 前集 >   ❍ 유마 [ 維摩 ]   유마힐거사 ( 維摩詰居士 ). 부처의 속제자 ( 俗弟子 ) 로 인도 ( 印度 ) 비사리국 ( 毘舍離國 ) 의 장자 ( 長者 ) 로서 속가 ( 俗家 ) 에 있으면서 보살 행업을 닦았다 . 석가가 일찍이 그곳에서 설법할 적에 유마힐이 병을 핑계로 법회 ( 法會 ) 에 나가지 않자 , 석가가 문수사리 ( 文殊師利 ) 등을 보내어 문병하게 하였다 . 문수사리가 문병하며 유마힐에게 “ 거사의 이 병은 무슨 연유로 생긴 것입니까 ?” 하자 , 유마힐이 대답하기를 “ 일체중생이 병들었는지라 , 이 때문에 나도 병이 들었으니 , 만일 일체중생이 병들지 않을 수 있다면 내 병도 곧 사라질 것이다 .” 라고 하였다 . < 維摩經 文殊師利問疾品 > ❍ 도회 [ 屠劊 ]   백정과 망나니 . 도 ( 屠 ) 는 가축을 도살하는 백정을 이르고 , 회 ( 劊 ) 는 죄인의 목을 치는 회자수 ( 劊子手 ) 를 이른다 . ❍ 금옥 [ 金屋 ]   화려한 집 . 황후가 거처하는 집 . 한 무제 ( 漢武帝 ) 와 진아교 ( 陳阿嬌 ) 의 고사에서 유래하였다 . 한무고사 ( 漢武故事 ) 에 “ 한 ( 漢 ) 나라 진영 ( 陳嬰 ) 의 증손녀의 이름은 아교 ( 阿嬌 ) 였는데 , 그 어머니는 한 무제의 고모 관도장공주 ( 館陶長公主 ) 였다 . 무제